sweden egg soap

실은 작년에 그것도 좀 더웠을 무렵 여친님께서 주신 비누인데, 이게 사실 비누의 개념이 아니라 팩 쪽에 더 가깝단 설명을 듣곤 시험삼아 한 번 해본 후 잊고 살았다가 최근 다시 쓰고 있다. 내가 게으른데다 귀찮기도 하고 해서 지금은 그냥 비누처럼 쓰는데, 글쎄 특별한 효과는 모르겠고 긴 시간 헹구지 않으면 약간 생달걀 냄새가 나긴 한다. 어쨌거나 최근 며칠동안 손, 발 그리고 얼굴을 씻을때마다 여친님이 생각나서 몇 자 적어본다ㅋ




by 사람해요 | 2011/06/02 23:06 | 굿 잡! | 트랙백 | 덧글(4)

트랙백 주소 : http://y645.egloos.com/tb/2807472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Commented at 2011/06/03 10:46
비공개 덧글입니다.
Commented by 사람해요 at 2011/06/03 21:37
저같은 경우는 무슨일이 있었던간에 먼저 사과하고 봅니다. 썩 좋은 방법은 아니지만, 뭐 일단 속상한 마음이 풀어지면 그때 대화를 통해 이런 일이 잦아지지 않도록 합니다만 그리 효과적이진 않아요. 제가 이성에 관해 잘 모르는것도 있고 또 경제적으로도 넉넉지 않아 이벤트나 값비싼 선물을 한 적도 없고 그냥 뜬금없이 찾아가 집 앞에서 기다린다거나 하는 정도인데 의외로 이런걸로도 엄청난 감동을 받더라구요. 어쨌거나 존경하는 비공개님의 냉전이 미국과 (구)소련, 현재의 러시아 관계처럼 녹아내리길...(웃기려고 한 비유인데 적절하지 않았다면 죄송염)

-
아 참 저 비누 케이스가 은근 깜찍해요. 보기완 달리 귀한거라던데 가격이 얼마인지도 잘 모르겠습니다. 말 그대로 계란비누...
Commented by 존  at 2011/06/05 01:51
제가 이걸 군대있을때 썼는데... 그냥 주웠어요... 그래서 마침 비누도 없어서 이걸 발닦는 비누 전용으로 사용했지요... 비누야 미안해...
Commented by 사람해요 at 2011/06/06 04:59
ㅠㅠ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